北외무성 “테러지원국 삭제 환영…불능화 검증 협력”

북한이 미국의 대북테러지원국 해제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영변 핵시설에 대한 불능화 재개를 다짐하고 나섰다.

북한은 12일 외무성 대변인 명의로 “우리는 미국이 10.3합의에서 공약한 대로 우리나라에 대한 적성국무역법 적용을 종식시킨 데 이어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의무를 이행한 데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도 ‘행동 대 행동’ 원칙에서 영변 핵시설의 무력화(불능화)를 재개하며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감시 성원들의 임무 수행을 다시 허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그러나 “앞으로 10.3합의의 이행이 완전히 마무리되는 것은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삭제 조치가 실제적 효력을 발생하며 5자(6자회담 참가국 중 북한을 제외한 5개 국)가 경제보상을 완료하는 데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이 밝힌 경제보상조치는 6자회담에서 합의된 2단계 비핵화에 대한 보상, 즉 중유 100만t 지원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대변인은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의 최근 방북을 언급하며 “10.3합의에 따르는 정치경제적 보상의무 이행 과정에 제기된 장애와 난관을 타개하기 위한 진지하고 유익한 토의가 진행됐으며 일련의 합의가 이룩됐다”고 언급했다.

대변인은 불능화 작업의 재개 이유에 대해 “미국이 정치 보상의무 이행을 끝내고 조(북)미 쌍방 사이 무력화 단계에 부합되는 공정한 검증절차가 합의된 데 따라”라고 설명했으며, “이것은 우리가 10.3합의의 완전한 이행을 전제로 핵시설 무력화 대상들에 대한 검증에 협력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