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주북 中대사관과 친선모임

북한 외무성은 26일 저녁 중국대사관과 신년 친선모임을 가졌다.

이날 모임에는 북측에서 백남순 외무상과 김영일 외무성 부상 등이, 중국측에서 우둥허(武東和) 중국 대사 등이 참석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7일 “모임에서 백남순 외무상과 우둥허 대사의 연설이 있었다”며 “연설자들은 새해 정초에 김정일 동지께서 후진타오 동지의 초청에 의해 중국을 비공식 방문한 것은 두 나라 당과 정부, 인민 사이의 친선협조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로 발전시키는 역사적인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연설자들은 전통적인 조.중 친선이 지난해에 이어 새해에도 계속 줄기차게 발전하리라는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