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자위적 전쟁억제력 백방 강화”

북한 외무성은 유엔의 대북 결의안과 관련해 16일 성명을 발표하고 “모든 수단과 방법을 다해 자위적 전쟁 억제력을 백방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은 이날 “우리 공화국(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강력히 규탄하고 전면 배격하며 이에 추호도 구애되지 않을 것”이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외무성이 유엔 결의안에 대해 하루만에 반응은 보인 것은 매우 신속한 것으로, 미사일 사태에 대한 북한의 단호한 입장을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된다.

성명은 “미국의 주도하에 만들어진 이번 결의는 우리의 자위적 권리에 속하는 미사일 발사를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으로 매도하면서 우리를 무장 해제시키고 질식시키기 위한 국제적 압력공세를 호소했다”며 “미국은 이렇게 함으로써 조선 대 미국 사이의 문제를 조선 대 유엔 사이의 문제로 둔갑시키고 우리를 반대하는 국제적 연합을 형성해보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우리의 존엄과 자주권이 심히 유린당하고 정세가 극도로 긴장돼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의 평화와 안전이 엄중히 파괴되는 결과가 초래됐다”며 “미국이 군사적 행동을 합법화하는 유엔헌장 제 7장을 적용하려고 시도한 것은 제 2의 조선전쟁 도발을 위한 전주곡이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아울러 “우리 군대의 자위적인 미사일 발사훈련에 대해 시비하고 압력을 가하려 든다면 보다 강경한 물리적 행동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지난 6일 외무성 대변인 답변을 상기시켰다.

이와 함께 “약육강식의 법칙이 난무하는 오늘의 세계에서는 오직 힘이 있어야 정의를 수호할 수 있게 되어있다”며 “우리는 필승의 보검인 선군(先軍)정치를 받들고 우리 인민이 선택한 사상과 제도를 우리 식대로 굳건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외무성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 전면 배격과 자위적 전쟁억제력 강화 입장을 ‘위임’에 따라 천명한다고 밝혔다.

앞서 박길연 유엔 주재 대표부 대사는 유엔 결의안 통과 45분만에 “이런 비열한 정치적 행동은 북한을 고립시키고 압력을 가하려는 것으로 우리는 안보리 결의를 전적으로 거부한다”며 “제재안을 행동으로 감히 옮기려 할 경우 조금도 주저없이 보다 강력한 조치를 내놓을 것”이라고 선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