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전면 배격”

유엔총회에서 압도적 찬성으로 채택된 대북인권 결의안에 대해 북한은 관례대로 ‘전면 배격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0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채택한 대북 인권 결의안을 ‘전면 배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북한 외무성은 올해 3월 유엔인권이사회가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하자 외무성 대변인 문답을 통해 “우리 제도를 변질 와해시켜보려는 미국과 일본의 정치모략의 산물”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외무성 대변인은 중앙통신 기자와 가진 문답에서 “(대북 인권) 결의는 적대세력들의 정치적 모략 책동의 산물”이라면서 “인권 유린국의 감투를 씌워 압력과 음모의 방법으로 우리 제도를 허물어보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언제나와 같이 이번 결의도 단호히 전면배격한다”면서 “우리는 인권이 가장 철저하게 보호되고 전면 증진될 수 있는 제도인 우리식 사회주의제도를 계속 강화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엔총회 제3위원회는 18일(현지시각) 고문과 비인간적인 구금 상태 등 북한의 인권유린을 비난하고 이러한 상황의 개선을 촉구하는 대북 인권결의안을 찬성 103, 반대 18, 기권 60표로 통과시켰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