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유엔 대북인권결의 “전면 배격”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0일 유엔 총회에서 채택된 대북 인권결의안에 대해 “단호히 전면 배격한다”고 말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대답하는 형식을 통해 대북 인권결의안 채택은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적대세력들이 해마다 벌이고 있는 판에 박힌 정치적 모략책동”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북인권결의안을 “인권옹호의 미명하에 내정간섭을 일삼으면서 우리 인민 자신이 선택한 사상과 제도를 감히 어째보려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조작해낸 결의”로 평가하면서 “미국이 직접 나서서 EU, 일본 등을 동원해 온갖 허위와 날조로 우리 제도를 모독하고 주권을 침해하는 날강도적 문서를 또다시 조작해낸 것은 결코 간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오는 12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우리 나라에 대한 보편적 인권상황 정기심의가 진행되고 쁠럭불가담(비동맹) 나라들을 비롯한 대다수 유엔 성원국들이 개별나라 관련 결의안 채택을 강력히 반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강행.통과시켰다는데 적대행위의 불법 무도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외무성 대변인은 이번 결의안 채택 과정에서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한 한국 정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대변인은 “인권은 국권이고 국권은 민족의 생명”이라며 “국가 자주권의 담보를 떠난 진정한 인권 향유와 보호에 대해 생각할 수 없다는 것은 오늘의 국제관계 현실이 보여주는 진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유엔헌장은 민족자결권과 선택권, 내정 불간섭의 원칙을 인정하고 있다”며 “이 세상 그 어느 나라도 자기 식의 사회정치제도를 다른 나라에 강요할 권리가 없을뿐더러 또 그렇게 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미국의 ‘반테러 전쟁’과 일제의 식민통치시기 등을 거론, “남보고 손가락질 하기 전에 자기 손부터 깨끗이 씻어야 한다는 말이 있다”며 결의안 채택에 적극적으로 나선 미국과 일본을 비난했다.


북한의 심각한 인권상황 개선을 촉구하는 유엔 총회의 대북 인권결의안은 지난 19일 인권문제를 다루는 제3위원회에서 찬성 96, 반대 19, 기권 65표로 가결됐다.


이번 북한 인권 결의는 북한의 심각한 인권침해에 대한 우려 표명 및 즉각적인 중단 촉구, 탈북자에 대한 북한 당국의 가혹한 처벌에 대한 우려 표명 및 모든 국가에 탈북자 강제 송환 금지의 원칙 존중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