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오바마 정부 비난 시작하나?

북한 외무성은 11일 한미간 ‘키 리졸브’ 및 ‘독수리’ 합동군사연습을 거듭 비난하면서 자주권 수호를 위해 필요한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위험천만한 이번 전쟁연습을 계기로 (미국과 남한이) 우리를 겨냥하여 불장난을 하지 않으리라는 담보는 그 어디에도 없다”며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에 의하여 가해지는 현실적인 위협 속에서 나라의 자주권을 수호하기 위하여 필요한 모든 조치들을 다 취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외무성의 입장발표는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대변인이 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때문에 성명이나 논평보다는 격이 낮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만 내용에 있어 미국 버락 오바마 행정부를 처음으로 거론하면서 비난했다는 점이 주목된다.

북한은 최근 북한군 총참모등 군부까지 가세해 대남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으나, 정작 미국과 미국 정부에 대한 비방은 철저히 자제해 왔다.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의 새 행정부가 우리를 건드리는 심히 내정간섭적인 언행들을 연발한 데 이어 이제는 남조선 괴뢰호전 세력과 야합하여 무력으로 공화국의 자주권을 침해하려고 하는 실정”이라고 비난하며 “우리는 누가 무엇이라고 하여도 자기의 국방력을 백방으로 강화해 나갈 의지를 더욱 굳게 가지게 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