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영변 핵시설 원상복구중”

북한 외무성은 19일 미국이 자신들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은 “우리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진의도를 여실히 드러낸 것”이라며 북한은 이에 대응해 “핵시설 무력화 작업을 중단하였으며, 얼마전부터 영변 핵시설들을 원상복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의에 답하는 형식으로 미국의 10.3합의 이행 “회피”를 비난하며 이같이 말하고 “미국의 본성이 다시금 명백해진 이상 우리는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를 바라지도 않고 기대하지도 않으며 우리대로 나가면 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대변인은 또 핵신고 검증 문제와 관련, “우리에게 ‘국제적 기준’의 미명하에 가택수색을 강요해 보려는 미국의 기도는 언제가도 절대로 실현될 수 없는 허왕한 망상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