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영변핵시설 가동중단” 발표 전문

다음은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15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 문답 형식을 통해 “2.13합의의 완전한 이행은 미국과 일본에 달려 있다”며 영변 핵시설 가동중단을 밝힌 내용이다.

『우리가 할 바를 다한 조건에서 이제 2.13 합의의 완전한 이행은 다른 5자가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자기의 의무를 어떻게 이행하며 특히 미국과 일본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해소하는 실제적인 조치를 어떻게 취하는가 하는 데 달려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가 영변 핵시설의 가동을 중지한 것과 관련하여 15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준 대답에서 이와 같이 강조하였다.

대변인은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우리는 합의한 대로 중유 5만t의 첫 배분이 도착한 14일 영변 핵시설의 가동을 중지하고 국제원자력기구 인원들에게 그에 대한 감시를 허용하였다.

이것은 2.13합의에 따른 중유 5만t이 제공되는 시점에서 핵시설의 가동을 중지하게 되여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둘 때 우리가 자기의 약속을 앞당겨 이행한 것으로 되며 합의 이행에 대한 우리의 신의를 보여주는 것이다.

중유를 비롯한 대용에네르기 제공은 그 어떤 자선적인 지원이 아니라 우리의 핵시설 가동중지에 대한 보상이며 영변에서의 국제원자력기구의 활동은 사찰이 아니라 검증 감시에 국한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