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북핵 해결 대화방식 따로 있다”

북한 외무성은 27일 6자회담 불참 입장을 거듭 확인하고 “현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대화 방식은 따로 있다”고 말해 북미간 양자대화를 간접 촉구했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발표,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6자회담 복귀 종용에 대해 “자주권과 존엄을 생명처럼 여기는 우리를 남들이 6자회담에 나오라고 하면 나가고 나오지 말라고 하면 안 나가는 그런 나라로 보려는 것부터가 어리석고 어처구니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대변인 담화는 지난 23일 태국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 회의에서 “일부 나라들”이 6자회담 재개를 촉구한 것을 가리켜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진심으로 바라는 나라들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6자회담이 왜 영원히 종말을 고하게 되었는가를 다시 한번 명백히 밝히고자 한다”며 6자회담 불참 배경을 설명했다.

담화는 “6자회담은 그 구성의 복잡성으로 하여 자주권 존중과 평등의 원칙이 없이는 성립될 수 없는 회담”인데 지난 4월 북한이 “평화적 위성발사”라고 주장하는 장거리 로켓 발사를 6자회담 참가국들이 앞장서 유엔안전보장이사회로 가져가 제재조치를 취함으로써 “6자회담의 생명이었던 이 원칙이 무너지는 사태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이로써 6자회담은 우리의 평화적인 과학기술개발까지 가로막아 정상적인 경제발전 자체를 억제하는 마당으로 전락됐다”며 “결국 우리를 무장해제시키고 아무것도 못하게 하여 나중에 저들이 던져주는 빵부스러기로 근근이 연명해가게 만들자는 것이 바로 6자회담을 통해 노리는 다른 참가국들의 속심”이라고 주장했다.

담화는 특히 “미국을 비롯한 6자회담 참가국들이 유엔안전보장이사회를 도용해 우리의 위성발사 권리까지 백주에 강탈하려드는 무모한 짓만 벌이지 않았어도 사태는 오늘과 같은 지경에 이르지 않았을 수도 있었다”고 거듭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한 유엔 안보리의 제재를 탓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