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부상 “북-중 우호 불변 과시”

김영일 북한 외무성 부상은 28일 “올해 북한과 중국은 일련의 행사를 통해 양국의 우호관계를 전 세계에 과시했다”고 말했다.


김 부상은 이날 평양의 중국대사관에서 열린 송년 리셉션에서 북-중 관계를 심화, 발전시켜 나간다는 게 북한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대해 류샤오밍(劉曉明) 주북 중국대사도 북-중 우호의 해인 2009년에 열린 행사들은 양국 국민의 우정과 이해를 심화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화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