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모든 극단 사태 미국과 계산할 것”

북한이 제2의 연평도사건이 일어난다면 그 책임을 미국과 계산할 것이라고 18일 외무성대변인 담화를 통해 발표했다.


19일 북한 노동당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발표된 담화문에서 대변인은 “미국의 부추김밑에 연평도에서 또다시 포실탄사격을 강행하려는 남조선괴뢰들의 군사적도발책동으로 하여 지금 조선반도에는 일촉즉발의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면서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이 한사코 가장 예민한 분쟁지역인 연평도에서 포사격을 다시 감행하려는 데는 ‘북방한계선’을 어떻게 하나 견지하고 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려는 흉악한 기도가 깔려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또 “‘북방한계선’은 조선정전협정에 어긋나는 불법무법의 산물이였고 그를 고수해보려는 남조선 괴뢰들의 온갖 군사적책동들은 정전협정의 란폭한 위반행위다”면서 조선정전협정 제2조 13항에 의해 황해도와 경기도의 도경계선 북쪽과 서쪽에서 미군이 점령하고 있던 백령도와 연평도 등 5개 섬을 제외한 나머지섬들과 모든 해역은 우리(북한)측이 관할하게 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11월의 군사적충돌로 첨예한 전투분위기가 감돌고 있는 연평도에서 또다시 우리 령해를 향해 포사격을 하겠다는 것은 우리의 자제력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우롱이며 그 무엇으로써도 정당화 될 수 없는 호전적인 도발행위다”고 언급했다.


이어 “적대세력들이 1차연평도충돌사건을 ‘우리(북)의 ‘도발’로 오도하려고 획책한 사실에 비추어 이번에 있게 될 2차 연평도사건의 책임을 미리 명백히 밝혀둘 필요가 있다”면서 재도발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강력히 시사했다. 


담화문은 “주되는 책임은 남조선괴뢰들을 도발에로 사촉한 미국에 있다”면서 “조선반도에 초래되는 모든 극단사태와 그 후과에 대해  철저히 미국과 계산할 것이다”고 미국에 한반도 긴장상태의 책임을 전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