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러, 유엔 제재 반대입장 재확인”

북한 외무성은 24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회담을 소개하며 “러시아의 유엔 대북제재 ‘반대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과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의응답 형식을 통해 23일 방북한 라브로프 장관이 박의춘 북한 외무상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외무성 대변인은 “북한의 평화적 위성발사를 비난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 성명의 발표로 조성된 정세도 논의됐다”며 “쌍방은 위성발사가 매개 나라의 자주적 권리라는데 대하여 인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 측은 조선(북한)에 대한 유엔 제재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였으며, 6자회담이 더 이상 필요 없게 되었다는 우리(북)의 입장에 유의하였다”고 덧붙였다.

러시아가 북한의 6자회담 불참 선언에 우려를 표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 외무성이 이날 회담결과를 신속하게 보도하는 것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의 ‘대북제재 반대’ 입장을 공론화 해 미국과 일본 등의 제재 강화 움직임에 제동을 걸기위한 여론전으로 읽혀진다.

주목됐던 김정일과의 만남은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김정일은 2004년 7월 방북한 라브로프 장관을 면담하는 등 2002-2004년 방북한 러시아 외교장관이나 차관을 만났기 때문에 이번에도 면담 여부가 주목 받았다.

김정일이 라브로프 장광은 만나지 않은 것은 최근 강경일변도의 대외정책과 더불어 건강문제 때문으로 관측된다.

앞서 러시아 이타르타스와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라브로프 장관은 박 외무상과의 회담에서 북한 핵문제와 관련, “신속한 타결을 기대하지 않는다”며 “(북한 핵문제 해결은) 매우 복잡한 과정이며, 당사국들은 감정적으로 문제에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또 “상황은 쉽지 않다. (6자회담) 참가국들은 모두 이 과정을 재개할 수 있는 해법을 찾아야 한다”며 “북한에 대한 제재 위협은 역효과를 낼 것”이라는 의견을 발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