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대표단, 중국 방문

김영일 부상을 단장으로 하는 북한 외무성 대표단이 1일 중국을 방문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중국을 방문하는” 외무성 대표단이 “비행기로 평양을 출발했다”고 말해 이같이 밝혔으나 방중 목적은 설명하지 않았다.

김영일 부상은 아시아 담당이기 때문에 북중 양자간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목적일 것이나 북핵 6자회담 문제도 제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2003년 8월 제1차 6자회담 때 북측 수석대표를 맡았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