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대북인권결의안 전면 배격”

북한 외무성은 22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통과된 대북인권결의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우리는 위선자들이 꾸며낸 인권결의를 전면 배격하고 거기에 담겨진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강력히 단죄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이 같은 반응은 유엔총회 결의안 채택 하루만에 신속하게 나온 것으로 작년에는 사흘만에 반응을 보였다.

대변인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일본과 유럽연합(EU)이 야합해 또 다시 꾸며낸 인권결의는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악선전 문서”라며 “표결결과는 이 결의채택에 찬성하지 않은 나라들이 많다는 것을 보여주었고 이것은 결의의 정치적 목적이 객관적으로도 문제시되고 있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시기 최대의 인권유린은 다른 나라를 무력으로 깔고 앉아 피바다로 만드는 살육행위로, 최대의 인권유린국은 그러한 전쟁을 일으킨 나라와 그에 추종한 나라들”이고 “이런 나라들이 감히 그 누구의 인권실태에 대해 운운하는 것이 바로 현대의 최대 위선”이라며 미국 등을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고 우회적으로 비난했다.

대변인은 “인민대중 중심의 우리식 사회주의 제도에 대한 거부감에 사로잡혀 엄연한 사실을 외면하고 흑백을 전도하는 이러한 결의채택 놀음은 인권옹호와는 아무런 인연도 없다”며 “대결과 불신만을 격화시키게 될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북한의 이번 반응은 인권결의안 채택과 관련해 결의안을 제출한 일본과 EU에 대해 직접적으로 비난하지 않았을뿐 아니라 미국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언급을 내놓지 않아 비교적 담담한 반응으로 평가된다.

북한의 이러한 태도는 최근 6자회담이 진전되면서 미국 등과 현안해결을 위한 각종 회담을 갖고 있는 만큼 화해분위기를 이어가고 한반도 정세변화에 따라 외교관계를 확대해 가려는 의지를 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외무성은 대북인권결의안이 유엔 총회에서 처음으로 채택된 2005년에는 “인권을 지키려면 국권이 있어야 하고 국권을 지키려면 강력한 억제력이 있어야 한다”며 자위적 억제력 강화를 주장했었다.

또 작년에는 북한의 핵실험 직후 국제분위기를 감안해 남한이 대북인권결의안 채택에 찬성표를 던지면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등 대남기구를 통해 대남비난에 열을 올렸었다.

한편 유엔총회 제3위원회는 20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EU와 일본이 제출한 대북인권결의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해 찬성 97표, 반대 23표, 기권 60표로 3년 연속 결의안을 채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