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국방위 검열단 파견하겠다” 재차 주장

북한 외무성이 6일 천안함 사건을 군사정전위원회에서 논의하자는 유엔군사령부의 제안을 거부하고 북한의 검열단 파견과 이를 위한 남북고위급군사회담 실무접촉 개최를 재차 요구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 문답에서 “미국은 정전협정 위반과 관련된 문제들은 북미 군부장령급(장성급)회담에서 논의한 전례가 있으므로 이번 사건도 논의할 수 있다”면서 “그러나 천안함 사건은 정전협정 위반은커녕 그 진상 자체가 밝혀지지 않은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천안함 사건이 진상이 밝혀지지 않은 사건이기 때문에 정전위반과 관련한 군사정전위원회에서 논의할 수 없다는 것.


대변인은 “국방위원회 검열단을 파견해 진상부터 밝히자는 것, 그와 관련해 북남고위급 군사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을 가지자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객관성과 공정성의 원칙에서 허위와 진실을 가려보아야 하며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밝히기 위한 우리의 제안에 응당한 주목을 돌려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9일 신선호 유엔 주재 북한대사는 안보리 의장국인 멕시코의 클라우드 헬러 대사에게 서한을 보내 북한의 검열단을 한국과 미국이 받아들여야 하며, 남북 고위급 군사회담을 통해 천안함 사건이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