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관계자 “日아베 내각과 대화 안해”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에 대한 일본 정부의 압박이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 가운데 북한 외무성 관계자가 일본 아베 내각과는 대화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 외무성 관계자는 “일본 당국이 이성을 잃고 있는 현단계에서는 아무리 협의를 해봤자 아무런 진전도 기대할 수 없다”며 “일본이 주권침해 행위(조총련에 대한 탄압)를 더 이상 하지 않겠다는 명확한 태도를 표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17일 평양발로 전했다.

이 관계자는 “아베 정권과는 절대로 상대할 수 없다는 것이 조선의 여론”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조선신보는 “(북일간) 대화는 아베정권이 물러선 후에야 이루어질 수 있다는 입장을 강하게 시사한 것”이라며 “악화 일로로 치닫고 있는 조.일관계에서 진전은 커녕 당분간 대화조차도 없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이 같은 북한의 입장으로 미뤄볼 때 18일부터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6자 수석대표회담에서 북한 대표단은 일본과 양자회담에 응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선신보는 “주목되는 것은 아베 수상 개인을 대상으로 표시되고 있는 조선측의 질색”이라며 “조선측은 정치적 야욕을 실현하기 위해서라면 해외교포의 초보적인 민족적 권리와 활동의 자유마저 짓밟는 행위를 서슴지 않는 아베 수상을 강력히 비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의 해결과 조선측의 적극적인 행동조치에 따라 2.13합의 초기단계조치가 마무리 단계에 있고 앞으로 더욱 큰 진전이 예견되고 있다”며 “이러한 움직임은 압력으로는 아무 것도 해결할 수 없고 선의를 가지고 대화에 임해야 사태진전이 이루어질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주고 있다”며 일본 정부의 태도변화를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또 “6자합의 이행에서 조선은 앞으로도 성의있는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고 아무리 일본이 6자회담의 진전에 장애를 조성하려고 해도 국제사회의 도도한 흐름은 가로막을 수 없다”며 “6자합의 이행이 진전되면 될수록 일본의 고립은 더욱 심화돼 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아베 정권은 정권 연명을 위해 무분별하게 취하고 있는 주권침해행위가 양국간에서 돌이킬 수 없는 파국적 후과(결과)를 남길뿐 아니라 6자관계 속에서도 어떤 결말을 가져올지에 대해 숙고하고 또 숙고해야 할 시점에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조선은 아베 수상이 직접 나서서 조직화하고 있는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전면적 탄압을 절대로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총련탄압이 계속되는 한 앞으로 예측도 못할 더욱 강경한 조치가 취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