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美, 테러국 해제 환영…적대정책 전면 철회해야”

북한은 27일,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와 적성국교역법 적용을 종료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긍정적인 조치로 평가”한다며 환영의사를 밝혔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대답하는 형식의 입장 발표를 통해 “앞으로 중요한 것은 미국이 우리의 핵 억제력을 산생시킨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근원적으로 송두리째 철회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난 반세기 이상 우리를 적국으로 규정하고 적용하여 오던 주요 제재들을 해제한 미국의 이번 조치는 앞으로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완전하게 전면적으로 철회하는 데로 이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다른 6자회담 참가국들도 이미 공약한 경제보상 의무들을 제때에 완전히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검증 가능하게 실현할 데 대한 9.19공동성명의 원칙에 따라 6자는 자기의 의무이행에 대하여 다 같이 검증, 감시를 받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끝으로 “우리는 이번에 미국이 정치적 보상 조치를 취하는 데 맞게 우리 핵활동에 대한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서를 제출한 것처럼 앞으로도 ‘행동 대 행동’ 원칙에서 각측의 의무 이행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9.19공동성명을 성실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27일 북한의 핵신고와 영변 핵시설의 냉각탑 폭파, 미국의 테러지원국 해제조치를 ‘행동 대 행동’원칙에 따른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미국에서 새 정권이 들어서도 북한의 이 같은 기준에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신보는 “10.3합의 이행이 마무리되고 9.19공동성명 이행의 다음 단계로 이행해도 조(북).미관계의 진전에는 똑같은 방식이 적용되어 나갈 것”이라며 “미국에서 대통령 선거가 진행되고 새로운 정권이 시작되어도 조선측의 기준점에는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