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美와 계속 협력할 것”

북한은 11일 스티븐 보즈워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2박3일간 방북 결과에 대해 “6자회담 재개 필요성과 9·19 공동성명 이행 중요성과 관련해 일련의 공동 인식이 이룩됐다”고 평가했다.


북한 외무성은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을 통해 “실무적이고 솔직한 논의를 통해 쌍방이 상호 이해를 깊이 했으며 서로의 견해차를 좁히고 공통점도 적지 않게 찾게 됐다”며 “남아있는 차이점들을 좁히기 위하여 앞으로 계속 협력하기로 했다”며 공식적인 반응을 밝혔다.


그는 또 “상봉과 회담에서 쌍방은 평화협정체결과 관계정상화, 경제 및 에너지협조, 조선반도비핵화 등 광범위한 문제들을 장시간에 걸쳐 진지하고 허심탄회하게 논의하였다”고 평가했다.


방북후 보즈워스 특별대표도 서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6자회담 복귀 시기를 명확히 밝히지는 않았지만, 9·19공동성명 이행과 6자회담 재개 필요성에는 공통의 이해에 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의 이같은 반응은 미국과 추가적인 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되며 또 북한이 선(先) 평화협정체결 논의 입장을 지속하며 시간벌기를 하고 있다는 일부 해석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