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美에 수입알루미늄관 이용 군사시설 참관시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4일 미국에게 수입알루미늄관을 이용한 군사시설까지 참관시켰고 핵신고서도 작년 11월 제공했다면서 “10.3합의가 원만히 이행되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핵프로그램 신고문제와 관련, “우리는 사실상 자기할 바를 다한 상태”라며 “우리는 이미 지난해 11월에 핵신고서를 작성했으며 그 내용을 미국측에 통보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우라늄농축프로그램(EUP) 문제에 대해 “우리는 그들의 요청대로 수입알루미늄관이 이용된 일부 군사시설까지 특례적으로 참관시키고 시편(시료)도 제공하면서 문제의 알루미늄관이 우라늄 농축과는 관련이 없다는 것을 성의있게 다 해명해 주었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워싱턴포스트는 지난달 외교소식통을 인용, 북한이 미국에 제공한 알루미늄관에서 농축우라늄 흔적이 발견됐다면서 북한이 직접 우라늄을 농축한 흔적일 수도 있지만 다른 장비에 노출되면서 묻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었다.

외무성 대변인은 시리아로의 핵이전설에 대해 “시리아와 핵협조설과 관련해서는 이미 10.3합의문건에 ‘핵무기와 기술, 지식을 이전하지 않는다’는 공약을 명문화한 것이 우리의 대답”이라며 “이것 역시 미국측과의 사전협의에 따라 취해진 조치”라고 주장했다.

그는 불능화 작업과 관련, “현재 마지막 공정으로 약 100일간으로 계획된 폐연료봉을 꺼내는 작업이 진행 중에 있다”며 “그러나 다른 참가국들의 의무사항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중유와 에너지 관련설비, 자재납입은 절반도 실현되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우리 나라를 삭제하고 우리 나라에 대한 적성국무역법 적용을 종식시킬데 대한 미국의 의무사항도 이행되지 않고 있다”며 “6자 중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의무 이행이 제일 앞서있다고 말할 수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다른 참가국들의 의무이행이 늦어지고 있는 조건에서 ‘행동 대 행동’원칙에 따라 최근 핵시설의 무력화(불능화) 작업속도도 불가피하게 일부 조절되고 있다”며 “우리는 6자회담의 모든 참가국들이 동시행동의 원칙에서 공동으로 신의있게 노력한다면 10.3합의가 원만히 이행되리라는 기대를 여전히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