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日 납치문제 배신감’ 드러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6일 미사일 발표의 정당성과 합법성을 언급하는 와중에서도 일본의 납치문제 제기에 대한 불편한 감정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일본당국은 우리가 납치문제를 완전히 해결해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자기의 의무는 어느 하나도 이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히려 미국의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에 적극 편승해 납치문제를 국제화 하는 등 우리의 선의를 악용해 조일(북일) 관계 전반을 원점으로 되돌려 세웠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외무성 대변인의 납치문제 언급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조일(북일) 평양선언’에 위반되지 않음을 설명하면서 덧붙여진 말이지만 이는 북한의 일본당국에 대한 ’배신감’을 간접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북한이 납북 일본인 요코다 메구미씨의 사망 경위와 관련한 설명을 위해 일본 언론매체 6개사를 지난 4일부터 4박5일 일정으로 초청한 가운데서 이처럼 언급한 것은 그 ’배신감’의 강도를 짐작케 하는 대목으로 여겨진다.

북한당국과 언론은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대명사격인 요코다 메구미씨에 대해 그 유골을 남편 김영남씨를 통해 일본에 건네주는 등 최대한의 성의를 보였음에도 일본은 납치문제를 정략적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비판해 왔다.

한편 외무성 대변인은 “2002년 조일평양선언에서 ’(평양)선언의 정신에 따라 미사일 발사의 보류를 2003년 이후 더 연장할 의향’을 표시한 것은 조일 사이에 국교가 정상화되고 우리에 대한 일본의 과거청산이 이루어질 것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