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의 6자회담 평가

‘미국만 북한의 평화적 핵활동 권리를 존중하지 않고 경수로 제공 문제 토의를 반대했다.’

북한 외무성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단계 제4차 6자회담에서 6개항의 공동성명이 채택된 지 하루만인 20일 북한 입장을 밝히면서 지난 7월말 이후 진행된 제4차 6자회담에서 첨예하게 대립한 이슈와 미국측 태도 등을 언급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북한의 ‘주동적인 발기’로 2003년 8월 처음 열린 6자회담은 “2년여에 걸쳐 곡절을 거듭하며 여러 차례 진행되었다”며 그러나 유관국 간 상반된 입장으로 공회전만 거듭했다고 말했다.

6자회담은 2003년 8월27∼29일 베이징에서 처음으로 개최됐으며 지난해 2월에 이어 6월에 3차 회담이 열렸으나 미국 대선과 부시 재집권, ‘폭정의 전초기지’ 발언 등에 대해 북한이 핵무기 보유 선언 및 6자회담 무기한 불참을 선언(2005.2.10)하는 등 북.미 대립이 격화됐다. 이후 북.미 뉴욕접촉을 거쳐 7월26일부터 8월7일까지 1단계 제4차 6자회담이 열리게 됐다.

대변인은 9월13∼19일 열린 2단계 제4차 6자회담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에는 “조(북).미 사이의 핵문제 해결에 관한 우리의 일관한 입장이 반영되었으며 전 조선반도의 비핵화에 책임있는 미국과 남조선의 의무사항들도 명백히 밝혀져 있다”고 강조했다. 그렇지만 공동성명에 대해 구체적인 평가는 하지 않았다.

담화는 4차 6자회담의 최대 쟁점이 경수로 제공문제였음을 밝혔다.

대변인은 “지금까지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말 대 말’ 공약에서 우리와 미국 사이에 가장 심각하게 대치되어온 문제는 우리의 평화적 핵활동 권리에 대한 문제, 구체적으로는 우리에 대한 경수로 제공 문제였다”고 말했다.

1단계 제4차 6자회담이 13일 간의 회의 끝에 휴회에 들어간 이유도 이 문제 때문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 미 행정부는 주권국가의 자주적 권리에 속하는 우리의 평화적 핵활동권리를 원천적으로 부인하면서 우리가 핵무기전파방지조약(NPT)에서 탈퇴하였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성원국이 아니라는 근거로 어떤 경우에도 경수로를 제공할 수 없다고 고집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따라 북한은 “조.미 사이의 핵문제 해결의 기초는 역사적으로 조성된 두 나라 사이의 불신을 청산하는 데 있으며 서로의 신뢰조성을 위한 물리적 기초는 다름 아닌 경수로 제공이라는 것을 명백히 하였다”며 미국이 경수로 제공을 통해 북한이 NPT에서 탈퇴하도록 만든 근원을 제거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는 것.

대변인은 “회담에서 미국을 제외한 모든 유관측들은 우리의 평화적 핵활동 권리를 존중하며 우리에게 경수로를 제공하는 문제를 토의하는 데 찬성했다”며 “미국 대표단은 이번에 대세의 추이에 눌리워(눌려) 워싱턴과 여러 차례 연계한 끝에 마지못해 자기의 고집을 철회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