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상 6자회담에 낙관적”

백남순 북한 외무상은 24일 제4차 6자회담에 대해 어느 정도 낙관하고 있다고 칸타티 수파몽콘 태국 외무장관이 말했다.

칸타티 장관은 이날 라오스에서 열리는 제12차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에 앞서 태국을 방문 중인 백 외무상과 1시간동안 만난 뒤 기자들에게 이 같이 말했다.

칸타티 장관은 “그는 6자회담을 적극 지지하고 있고 북한과 다른 참가국들이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는 일괄타결(package deal)을 통해 한반도 평화가 정착되기를 간절히 바랬다”고 전했다.

그는 백 외무상이 직접 일괄거래를 회담 목표로 언급했냐는 질문에 “그렇다. 그들(북한측)이 집중하고 싶어하는 것이 ‘패키지’인 것 같다”고 답했다.

백 외무상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백 외무상은 25일 탁신 치나왓 총리와 면담한 뒤 ARF가 열리는 라오스 수도 비에티안으로 출발할 예정이다./방콕 AFP=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