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교차량, 싱가포르 홍등가서 뺑소니”

주 싱가포르 북한 대사관 차량이 싱가포르의 한 사창가에서 뺑소니 행각을 벌였다고 현지 언론매체가 27일 보도했다.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목격자 진술과 경찰 발표를 근거로 북한 국기와 외교관 번호판을 단 은색 도요타 차량이 26일 싱가포르의 홍등가인 ‘겔랑’에 주차돼 있던 한 차량의 후미를 들이받은 뒤 도주했다고 전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 차량은 사고를 낸 뒤 급히 후진하는 과정에서 여성 보행자 2명을 칠 뻔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를 진행중인 현지 경찰 관계자는 피해차량에 탑승자가 없었으며, 차량 후미에 약간의 손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