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교관들이 멀쩡한 자녀 정신병원에 보내는 이유

북한 해외 공관 외교관들이 해외 체류 경험이 있는 자녀들의 말실수로 인한 처벌을 우려해, 자녀들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자녀들의 말실수로 외교관들의 처벌이 잦아지면서 정신병원 의사에게 뇌물을 주고 허위로 자녀들을 입원시키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중국 단둥(丹東)에 체류중인 평양 소식통은 1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외국 갔다 온 외교관이나 공관 간부들과 함께 해외에 체류했던 자녀들이 정신병원에 입원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면서 “외국에서 세상의 진실을 알게 된 어린 자녀들이 본 그대로 말해 처벌 받을 것을 두려워해 사전방지 차원에서 자녀들을 정신병원에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해외 공관 간부 자녀들은 국가 공급이 잘 되기 때문에 평양이 살기 좋은 지상낙원이라는 선전을 믿는다”면서 “하지만 해외생활을 해본 자녀들은 지상낙원이라는 국가(북한)의 선전이 거짓이라는 것을 깨닫고 국가에 대한 혐오감을 갖고 귀국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부모와 동행한 자녀들은 인터네트(인터넷)와 외국생활, 드라마 등을 통해  조국(북한)의 현실을 깨닫게 되는데, 귀국날짜가 다가오면 ‘평양가기 싫다. 해외에서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해 부모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한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또 “해외 공관 간부들은 귀국한 자녀들의 입단속을 엄격하게 하지만 어느 순간 또래 아이들에게 외국이 좋다는 말실수를 하게 되고 이 말이 보위부(국가안전보위부) 감시망에 걸린다”면서 “자녀 말실수로 보위부 불려간 부모들은 수개월간 취조 받고 결국 교화소에 가거나, 관대히 용서받아도 엄중경고책벌(출당 전단계 처벌)로 직위해임 되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또 “자녀들 때문에 혁명화 처벌을 경험한 간부나 이를 잘 알고 있는 간부들은 자녀들의 ‘외국이 좋다’는 말실수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정신병원에 자진해 보낸다”면서 “정신병원 간부들에게 뇌물을 고이고(바치고) ‘잘 돌봐달라’고 부탁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정신병원에 입원하면 ‘외국이 좋다’는 등의 말을 해도 처벌받지 않기 때문에 해외 공관 간부들이 자녀들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는 것”이라면서 “최근 당국의 간부들에 대한 감시와 통제를 강화하고 문제가 있을 경우, 처벌도 강화돼 이러한 분위기에서 해외 공관 간부들은 자녀들의 말실수로 시범겜(본보기)으로 처벌받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북한에서 해외 비자 신청은 아주 까다롭고 허용이 되더라도 가족 동반은 불허된다. 다만 외교관이나 공관 간부들의 경우 당(黨) 간부과에 뇌물을 주면 가족이 해외에 체류할 수 있는 비자 신청이 가능하다는 것이 소식통의 설명이다. 비자는 도시(道市)의 인민위원회 외사과에서 발급하지만 비자 비준은 중앙당 간부과에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