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올림픽대표, 北국산품으로 준비

내년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북한 선수들이 북한의 국산 용품으로 훈련에 열중하고 있다고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30일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북한 평양체육기구공장은 축구와 배구, 농구 등에 쓰는 공과 종목별 운동화, 운동장갑 등 50여가지 체육용품을 생산, ‘대성산’ 상표를 달아 판매하고 있다.

이 제품은 4.25체육단, 압록강체육단 등 전문 체육단에서 선수용으로 널리 쓰이고 있으며 내년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국가종합팀” 선수들도 이 제품으로 훈련을 하고 있다.

이는 ‘대성산’ 제품이 수입 용품에 비해 견고하고 품질도 우수해 전문 선수들이 훈련용으로 쓰는 데 적합한 것으로 평가되기 때문이라고 조선신보는 말했다.

평양체육기구공장 변철수(52) 지배인은 조선신보와 인터뷰에서 “공장에서는 질좋고 견고한 각종 체육기자재 보장 사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체육 기재들의 기술적 성능을 높이고 그 품질을 세계적 수준점으로 올려세우기 위한 연구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양 시내 백화점에서도 ‘대성산’ 체육용품을 찾는 일반 소비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조선신보는 덧붙였다.

이 신문은 “평양 시내의 백화점과 상점들의 체육 기재 매대들에서는 ‘대성산’ 상표를 단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며 “전문체육인들 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 속에도 이용자가 많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