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올림픽委 “평양 성화 봉송 세계를 놀라게 할 것”

베이징 올림픽 성화가 28일 새벽 평양에 도착했다고 중국 관영매체들이 보도했다.

중국 신화 통신은 올림픽 성화가 28일 새벽 0시 28분쯤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또한 북한 올림픽위원회 측은 “오늘 봉송행사에서 세계를 놀라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도착 당시 순안공항에는 1천여 명의 북한 및 중국 학생들이 나와 “올림픽 성화의 평양도착을 뜨겁게 환영한다”, “성공적인 평양 봉송을 기원한다”라고 적힌 깃발 등을 흔들며 환호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이어 28일 북한 성화 봉송행사는 주체사상탑에서 김일성경기장 사이 20㎞ 구간에서 열리게 되며, “수십만 명이 행사에 참여할 것”이라고 북한 측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북한은 성화 봉송 행사를 위해 중국으로부터 오성기와 인공기를 대량 들여간 것으로 알려졌다. 오성기와 인공기를 각 1만 장씩 제작해 들여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번 성화 봉송 행사가 북-중간 친선을 강조하는 붉은 물결로 넘쳐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북한은 해외에서 친(親) 티베트 시위 등이 잇따라 벌어져 올림픽 성화 봉송이 수난을 겪은 점을 거세게 비난했다. 북한에서는 당국이 주최하는 집회 이외의 시위는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올림픽 성화 봉송이 시작된 이래 북한에서의 성화 봉송은 이번이 처음이다. 평양 성화 봉송 행사는 이날 오전 10시에 시작돼 오후 3시 15분 쯤 김일성경기장에서 종료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