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예술단 5·1절 맞아 잇단 공연 개최

북한 예술단들이 1일 ’5.1절’을 맞아 평양시내 유원지에서 공연을 가졌다.

만수대예술단은 이날 모란봉유원지에서 ’승리의 5월’ 등의 노래공연을 가졌으며 피바다가극간은 만경대유희장에서 합창공연 등을 가졌다.

또 국립민족예술단은 대성산유원지 남문 앞에서, 국립희극단은 릉라도유원지에서, 평양교예단은 개선문광장에서 예술단의 특성에 맞춰 민속악기 공연, 희극연극, 교예 등을 관객들에게 선보였다.

중앙통신은 “공연에서는 공장과 일터에서 혁신을 창조한 자랑을 안고 5.1절을 뜻깊게 기념하는 우리 노동계급을 열렬히 축하해 주었다”고 소개했다.

한편 북한주재 각국 대사관 관계자과 평양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각국 유학생들은 이날 모란봉극장에서 열린 국립교향악단 공연을 관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