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영화 칸영화제서 ‘신선하다’ 호평”

칸 국제영화제에 소개된 북한 영화 ’한 여학생의 일기’가 유럽 배급사들로부터 신선하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5일 전했다.

RFA에 따르면 이 영화는 지난 16일 개막한 제60회 칸 국제영화제의 ’필름 마켓’(영화를 사고파는 견본시장)에서 배급사 등 영화산업 관계자들에게 2차례 소개되면서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프랑스 영화사 ’프리티 픽처스’의 제임스 벨레이즈 사장은 “이 영화가 첫 상영됐을 때 상영회장이 꽉 찼다”며 “이전까지 본 어떤 영화와도 공통점이 없고 남한 영화와도 비슷한 점이 없어 사람들이 상당히 흥미로워 했다”고 말했다.

이 영화의 프랑스 내 배급권을 갖고 있는 그는 “서구사회에서 북한영화를 본 사람은 거의 없으며 아주 오래된 북한 영화를 접한 사람이 소수 있을 뿐”이라면서 ’신선함’이 관심을 끄는 배경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이 영화의 작품성에 대해 “꾸밈없이 아주 잘 만들어진 영화로, 선전적인 요소가 많은 기존의 북한영화와는 다른 작품”이라고 평하면서 “오는 11월 프랑스에서 개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 여학생의 일기’는 일 때문에 집안 일을 등한시 하는 과학자 아버지에 대한 여고생 딸의 미움과 오해, 그리고 화해의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특히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대본 작성과 촬영 등을 직접 지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