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영변 폭격시 최소 43만명 사상”

미국이 영변 등 핵시설을 폭격할 경우 핵탄두 1기 투하만으로도 방사능 낙진으로 최소 43만명의 사상자가 발생한다는 시뮬레이션(모의 실험)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의 한 핵전문가가 2일 주장했다.

영국의 저명한 핵 전문가인 존 라지 박사는 2일 “북한이 핵무기 보유를 공식화하고 핵실험 준비설 제기 등으로 위기상황이 증폭되면서 미국의 북핵 문제 해결 옵션들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면서 이렇게 밝힌 뒤 “미국의 새로운 ’선제타격’(first strike) 정책으로 한국인들이 위험에 처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북한 공격시 대규모 병력 배치가 어려운데다 군시설이 지하 수십m 갱도에 은닉돼 있어 벙커버스터탄을 사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반핵ㆍ환경보호단체인 자연자원보호연합(NRDC)의 핵 컨설턴트인 한스 크리스텐슨(미국)이 정보공개법(FOIA)에 따라 입수한 정부 기밀문서를 인용, “동남풍이 부는 상황을 가정해 400kt 위력의 B61-11 투하시 방사능 낙진이 남한 국토의 3분의 1과 일본의 일부에 떨어져 43∼55만의 사상자가 발생할 것”이라는 덧붙였다.

라지 박사는 희생자수의 편차가 큰 것에 대해 “낙진 피해지역 주민들의 폭발 당시 거주환경(외출 또는 대피)에 따른 차이로 설명한 뒤 ”미군은 폭탄 투하시 바람방향이 러시아나 중국이 아닌 남한쪽으로 부는 시점을 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 대만 핵폐기물과 일본 플루토늄 수송 등 자문을 하기도 한 라지 박사는 2001년 침몰한 핵잠수함 쿠르스크호 인양시 핵과 무기 전문가팀을 지휘하는 등 국제적으로도 인정받는 핵 전문 컨설턴트로 활동하고 있다.

국방연구원의 핵 전문가인 김태우 박사는 한반도가 핵공격 위협에 놓여 있다는 라지 박사 주장에 대해 ”미국이 복잡한 국제정치적 요인을 감안할 때 영변 폭격 결정 자체를 쉽게 내리기 어려운데다 한반도처럼 좁은 공간의 인구 밀집지역을 재래무기가 아닌 핵무기로 공격한다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은 일“이라고 일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