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열병식…왜 미사일만 공개했을까

북한이 25일 인민군 창건 75주년을 맞아 진행한 열병식에 다른 군사장비에 대한 공개 없이 미사일 부대만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조선중앙TV가 이날 오후 6시 녹화중계한 열병식에는 4종류 48기의 미사일이 공개됐으며 탱크나 장갑차 등 기갑부대나 중화기는 등장하지 않았다.

이들 미사일은 스커드 미사일과 단거리고체추진미사일 등 기존에 선보였던 기종으로, 관심을 모았던 대포동 2호 미사일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열병식이 끝난 가운데 북한이 인민군 창건 75주년을 맞아 1992년 이후 15년만에 처음으로 열병식에 군사장비의 모습을 드러내면서 미사일만 공개한 의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선 미사일이 국제사회에 북한의 군사력을 과시하기에 적격이라는 분석이다.

핵무기를 개발했더라도 운반체인 미사일의 개발이 이뤄지지 않고는 의미가 반감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미사일을 공개해 무력시위를 벌인 것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조선중앙TV가 미사일 부대를 소개하면서 ’멸적의 대오’, ’적들이 침범하면 단매에 때려눕힐 철의 대오’ 등으로 언급한 것도 이러한 분석을 뒷받침한다.

더군다나 6자회담 등을 통해 미국과 대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근본적 대립구도가 풀리지 않고 최근에는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로 ’2.13합의’까지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 등 국제사회를 겨냥한 압박용으로 보인다.

여기에다 지난해 10월 핵실험을 통해 미국에 맞설 수 있는 ’자위적 억제력’을 보유했다고 평가하고 있는 북한은 군 창건 75주년을 계기로 ’군사강국’이 됐음을 선전하기 위해 미사일을 등장시킨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대전에서 재래식 무기보다는 대량살상무기(WMD)의 위력이 강조되고 있는 만큼 미사일을 통해 북한의 국방력을 과시하고 기술적 능력을 보여주려고 했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주민들에게 국가의 군사적 능력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줌으로써 애국심을 고취하고 체제이탈을 방지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분석된다.

그렇다면 왜 탱크나 장갑차와 같은 여타 다른 군사장비는 공개하지 않았을까.

1992년 열병식에서 탱크 등을 동원해 열병식을 가진 뒤 평양 시내 도로의 아스팔트는 완전히 엉망이 돼 거의 새로 깔다시피 했고 이후 열병식에는 군사장비가 동원되지 않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 탈북자는 “북한의 도로포장 수준이 저급한 상황에서 탱크 등이 지나가면서 포장이 완전히 손상돼 시내 전체 도로의 포장을 새로 하는 등 피해가 막심했다”며 “이같은 상황을 경험한 뒤 열병식에 기갑부대가 참가하지 않도록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열병식에 참가한 북한의 각급 부대는 일반적으로 김일성광장에서 행사를 마친 뒤 대오를 유지하면서 평양시내를 한바퀴를 돌며 도로변에 나선 평양시민들의 환영을 받게 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