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역사학회 “日, 지은죄 사죄·보상해야”

북한 역사학학회는 23일 비망록을 발표하고 일본이 1907년 7월 불법적인 ‘정미7조약’에 이은 ‘조선군대 강제해산’ 등으로 우리 민족에 온갖 죄행을 저질렀다며 “사죄와 보상”을 촉구했다.

역사학 학회는 비망록에서 “조선의 내정권을 정식으로 강탈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된 정미7조약은 법적 효력을 갖지 못하는 사기문서, 협잡문서”라며 “국제법상 한 나라의 내정권 이양과 같은 중요한 문제를 규정한 조약은 반드시 해당 나라의 국가수반으로부터 전권위임장을 받은 상태에서 논의되고 조인돼야 하나 전권위임장도 없는 이완용이 제멋대로 조인했다”고 지적했다.

비망록은 군대해산에 대해서도 “일제는 ‘군대해산시 인심이 동요하지 않도록 예방’하라는 고종황제의 칙령을 사전에 위조해 세상에 ‘조칙’ 공포와 함께 ‘관보’를 통해 발표했다”면서 “일제침략자들은 군대해산에 대한 가짜 법적 장치를 날조한 데 기초해서 조선군 강제 해산식을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이 전패국도 아닌 조선에 대하여 군대를 무장해제시키고 정규 무력을 완전히 해산시킨 것은 실로 역사에 전무후무한 횡포였다”며 “군력을 강화해야 제국주의의 침략으로부터 국권을 보호하고 민족의 자유와 독립을 굳건히 지켜낼 수 있다는 교훈을 남겼다”고 강조했다.

비망록은 아울러 “우리 민족은 일본과 계산할 것이 너무나 많다”며 “일본은 오늘의 조선민족이 어제의 민족이 아님을 명심하고 분별 있게 처신”하라고 요구했다.

조선강점피해조사위원회도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일본은 21세기에 들어선 오늘까지도 저들의 피비린 과거범죄에 대한 인정과 사죄, 배상을 회피하면서 오히려 그것을 왜곡하고 군국주의 부활과 재침책동에 광분하고 있다”며 “과거 일제가 저지른 야만적인 침략범죄와 조선민족 말살책동을 반드시 결산하고야 말 것이며 시대착오적인 반공화국(반북) 대결과 재침야망을 단호히 짓부셔 버릴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또 “일본은 선군민족의 견결한 반일의지를 똑바로 보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하며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과거죄행에 대해 성근하게(성실하고 공손하게) 사죄하고 응당한 배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은 이날 평양에서 정미7조약과 조선군대 해산 100년과 관련한 사회과학부문 연구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토론회에는 조희승 사회과학원 소장, 김은택 김일성종합대학 강좌장, 홍철화 사회과학원 소장, 한흥성 인민보안성정치대학 부학장 등이 참석해 ‘정미7조약의 날조과정과 조약의 불법 무효성’, ‘조선군대를 강제해산한 일제의 죄행과 이에 대한 조선인민의 투쟁’ 등에 대한 논문을 발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