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여성, 비자 받고 중국 방문해 보이스피싱”

탈북자들을 비롯해 비자를 받고 중국을 방문한 북한 주민들이 한국 국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보이스피싱과 성인용 화상채팅 불법 업종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탈북자들과 북한 주민들 대부분은 쉽게 돈을 벌 수 있다는 유혹에 넘어가 이 같은 불법 업종에 종사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전했다.

북중 무역업으로 현지 사정에 밝은 옌볜(延邊) 지역 한 소식통은 “최근 중국에서 한국 국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보이스피싱과 성인 화상채팅을 운영하는 업자들이 늘어났다”면서 “이들 업자들은  한국말을 비교적 잘 하는 중국내 탈북자들을 고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탈북자뿐 아니라 중국에 도움을 받기 위해 사사(私事)방문(친척방문)한 주민들과 비자를 받고 중국에 방문한 주민들도 보이스피싱과 성인 화상채팅 불법 업종에도 종사하고 있다”면서 “이들은 불법인 것을 알면서도 쉽게 돈을 벌 수 있다는 업자들의 말을 듣고 일하게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중국에서 북한 남성보다는 여성들이 상대적으로 돈을 벌기 용이하다”면서 “남자들은 중국에 왔다가 친척에게 돈을 방조(傍助) 받고 바로 북한으로 돌아가는 편이고 여성들은 남아서 이 같은 방법으로 돈을 버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이스피싱이나 화상채팅 방에서 일을 하려면 북한 사투리나말투를 교정해야 하기 때문에 얼마 동안 북한 말투 교정을 받고 이후 업자가 제공한 집에서 전화로 보이스피싱을 한다”면서 “집에서 앉아서 전화만 하고도 한 달에 중국 돈으로 3, 4천 위안(52만~70만 원) 정도 벌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또 “탈북여성들보다 북한에서 여권을 발급받아 나온 여성들이 신분상 안전하기 때문에 보이스피싱이나 화상채팅방에서 일자리를 찾는데 더 유리하다”면서 “이들은 경제적인 형편이 괜찮고 가족들에게 돈을 보낼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불법 업종에 종사하는 여성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