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핵실험장 폐쇄 등 5개항목 요구”

북핵 6자회담을 재개하기 위한 전제조건으로 한국과 미국, 일본 등 3개국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의 핵실험장 폐쇄 등 5개 항목을 북한측에 요구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이 2일 전했다.

3국 외교장관은 지난달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렸던 회담에서 ▲영변의 흑연감속로 등 핵관련 시설의 가동중단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의 핵실험장 폐쇄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요원 수용 ▲핵관련 모든 시설과 계획의 신고 ▲핵포기를 확약한 2005년 9월 6자회담 공동성명 이행 등을 요구하기로 합의했다.

이어 지난달 28-29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렸던 북·중·미 회동에서 미국이 북한측에 이러한 요구를 전달했다는 것이다.

현재는 북한의 답변을 기다리는 상태로 6자회담의 연내 재개 여부는 북한의 답변에 달렸다고 신문은 전했다.

3국이 북한에 핵관련 시설의 가동중단과 핵실험장 폐쇄를 요구한 것은 플로투늄의 생산과 재실험 등으로 위기가 더욱 고조되는 사태를 막기 위한 것이며 IAEA의 사찰 수용 요구는 이를 검증하기 위한 수단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도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차관보가 지난달 베이징의 북·중·미 회동에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에게 6자회담 재개의 전제조건으로 풍계리 지하핵실험장의 매립 등 완전폐쇄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또 북한의 모든 핵시설과 핵계획을 자진신고하는 한편 IAEA 사찰요원에 의한 모든 핵관련시설의 사찰을 받아들이며 플루토늄을 생산하는 영변의 실험용 원자로 가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