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타미플루 `분배 보고서’ 요구방침

정부가 타미플루를 북한에 지원하는 것과 관련, 북측에 사후 분배결과 보고서를 요구할 방침인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대북 지원의 목적과 품목에 맞춰 적정 수준의 분배투명성을 확보한다는게 정부의 입장”이라며 “신종플루 치료제 제공과 관련한 향후 남북간 실무 협의 과정에서 북측에 분배결과에 대한 사후 보고서를 요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분배결과 보고서 요구는 대북지원과 관련해 가장 낮은 수준의 모니터링으로, 다른 대북 지원품과 달리 타미플루는 신종플루에 걸린 사람 외에는 필요가 없어 전용가능성이 낮다는 점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부는 북한에 50만명분의 신종플루 치료제를 보내는 데 필요한 100억원대의 남북협력기금을 집행하기 위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의결 절차에 곧 착수할 예정이다.


또 이날 중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구체적인 배송 절차 등에 대해 북한과 협의를 계속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