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신종플루 치료제 50만명분 전달

정부는 18일 오전 개성에서 신종플루 치료제 50만명분을 북한 측에 전달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인도단과 8대의 수송차량이 오전 9시3분 군사분계선을 통과한 뒤 곧바로 개성 봉동역에 도착해 타미플루 40만명분과 리렌자 10만명분의 인도.인수를 마쳤다”며 “우리 측 인도단에 포함된 의사 2명과 약사 1명이 북한 측 보건분야 관계자에게 해당 치료제의 복용방법과 제반 주의사항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번 지원은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정부가 직접 인도적 지원 물자를 북한에 제공한 첫 사례다.


인도단은 김영일 통일부 인도지원과장을 단장으로 통일부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대한적십자사 관계자 등 9명으로 구성됐다.


남북한 인도.인수단은 이날 개성 자남산 여관에서 오찬을 함께 하고 인도.인수증을 교환한다. 인도단은 이날 오후 4시30분께 북측 출입사무소를 출발해 귀환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이번 신종플루 관련 대북 지원을 위해 남북협력기금 178억원 사용을 의결했다. 10억원 상당의 손세정제는 정부가 물량을 확보하는 내달 중하순께 북한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와 별개로 정부는 이날 개성공단에 북한 근로자용 신종플루 치료제 1천명분과 공단 내 북측 의료진용 신종플루 백신, 열감지 카메라 등을 제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