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라면공장 설립 추진”

지난해 5월부터 북한 평양에서 5곳의 라면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미국 뉴저지주의 박창득 신부가 북한에 라면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6일 전했다.

박 신부는 북한측이 라면 식당보다는 라면 공장을 세워달라는 뜻을 나타내 “라면 식당을 다른 형태로 발전시키기 위해 북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라면 식당 수를 더 늘리든지 아니면 아예 라면 공장과 국수 공장을 시작하든지…같은 값으로 먹을 것을 더 많이 공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북측과 얘기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신부는 라면 공장을 세울 장소에 대해선 “확실하게 어느 곳에 하자는 얘기를 못했지만, 나진 선봉 쪽을 생각하고 있다”며 오는 3월 방북해 결론을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RFA는 전했다.

박 신부는 1996년 미국에서 모금 운동을 벌여 북한에서 국수 공장을 운영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