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남북합작 벼농사시범농장 제안

손학규(孫鶴圭) 경기지사는 26일 북한측에 남북합작 시범농장 조성을 제안했다.

손 지사는 이날 오전 연두기자회견에서 “남북교류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북한 황해북도 지역 협동농장을 선정, 도(道)가 비료와 기술, 농약, 농기계 등을 지원하고 북한이 토지와 인력을 제공하는 30만평 규모의 합작 벼농사 시범농장 조성을 북측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도는 5년 계획으로 추진 예정인 이 사업에 매년 5억원씩 모두 25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사업 2-3년차에 우수 벼품종을 선정한 뒤 4-5년차에 본격적인 시범단지를 조성, 운영한다는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손 지사는 “이같은 계획을 중앙정부를 통해 앞으로 북한측과 적극 협의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시범농장 조성사업과 함께 도는 올해 모두 20억원을 투자, 당면 제조설비와 학생통학용자전거(5천대), 농기계 부품, 치과용 재료 및 약품을 지원하기로 하고 역시 북측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도는 지난해 자체 조성한 남북교류협력기금 10억원을 이용, 북한에 경운기 100대와 치과장비, 환자수송용 차량, 당면제조 설비 등을 전달했다.

도 관계자는 “남북한간 사회.경제적 동질성 회복 및 통일환경 조성 차원에서 경기도는 올해도 투명하고 일관성 있게 지속적인 남북 교류협력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