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굴욕적 사죄문’… 통일부, 북한 눈치보기 점입가경”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소속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이 “정부 부처의 일이 엉망진창인 것은 무능정권의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며 최근 ‘남측 공동취재단 철수 사건’에 대한 통일부의 대응을 강하게 질책했다.

전 의원은 29일 통일부 차관을 비롯한 국장급 관리들이 직접 의원실을 방문해 당시 상황을 설명했지만, 구구절절 변명을 늘어놓는데 급급했을 뿐이라며 자신의 홈페이지에 ‘이런 것이 점입가경이지요’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북측이 ‘납북’과 ‘나포’를 트집잡아 방송사의 송출을 못하게 한 데 대해 “사죄를 해야 할 쪽은 북한인데 적반하장도 이런 경우가 없다”면서 “통일부는 나라의 자존심도 이 나라 국민의 자긍심도 뭉개고 굴욕적인 사과문을 북쪽에 보냈다”고 말했다.

이날 통일부 관계자들은 “사과문이 아니라 상봉진행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유감표명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전 의원은 “그러면 그 문서를 공개하면 깨끗하지 않습니까? 가뜩이나 통일부의 저자세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는데”라고 통박했다는 것.

신 차관이 “협상이나 행사를 할 때 오고 간 문서에 대해서는 공개를 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고 하자, “이미 북한이 먼저 그 ‘원칙’을 어기고 그 문서내용에 대해 공개적으로 ‘방송’을 해버린 것 아니냐”고 추궁하자 답을 내놓지 못했다고 전 의원은 주장했다.

전 의원은 “저로서는 공개하지 않는 그 문서가 ‘굴욕적인 사죄문’이라는 자연스러운 결론을 내리게 되었다”면서 “신언상 차관은 그 ‘사죄문’의 존재를 사실 확인시켜 주고자 저를 찾아온 모양인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통일부는 북한과 협력사업을 승인한 시민단체에 대해서도 제대로 된 사업계획서 하나 못받고 있다”면서 “4주 전부터 한 시민단체의 방북계획서에 대한 ‘자료제출’을 요구했지만, “개인정보라서 공개할 수 없다”는 국장의 답변을 들었다”며 정부 위에 시민단체가 버티고 있다고 비꼬았다.

그는 “북한 눈치 보기에 급급해서 나포라는 말, 납북이란 당연한 말에 대해서도 북한에게 사죄문을 쓰고, 시민단체의 손 위에서 꼼짝 못하는 통일부의 모습에 땅이 꺼질 듯이 한숨만 나온다”고 말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