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가짜유골 답변 來3월까지 요구”

일본 정부는 북한이 납치피해자인 요코다 메구미의 것이라며 가짜 유골을 보낸데 대한 대응 조치로 내년 3월말까지 공식답변을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외무성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14일 보도했다.

이와 관련, 다케베 쓰토무(武部勤) 집권 자민당 간사장은 13일 당정 협의에서 “날짜를 정해 최종통고를 하고 납득할 수 없는 답변이 올 경우는 즉각 대북(對北) 경제제재를 가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소식통은 일본 정부 안에서는 북한으로부터 “완전히 만족할 수 있는 답변을 기대하기는 매우 어려운 것 아닌가”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가 ‘3월 기한’을 검토하는 것은 대북 경제제재 단행이라는 힘든 선택을 놓고 일단 ‘시간벌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내년초 북핵 6자회담에 참가할지 여부를 저울질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북 경제제재를 단행할 경우 참가거부의 ‘구실’을 주게될 가능성을 크게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는 이날 당정 협의에서 “북한에 엄중 항의하고 있다”며 “성의있는 대응을 촉구하고 있는 만큼 당분간은 대응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측의 공식답변을 듣기 위해 일본 외상이 북한을 방문하는 방안도 떠오르고 있으나 정부 내에서는 ‘신중론’이 우세하다고 신문은 전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