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서 키운 ‘통일 딸기’ 모종 경남 도착

경남에서 배양하고 평양에서 증식한 ‘통일 딸기’ 모종 10만 포기가 다시 경남에 돌아왔다.

김태호 경남지사와 전강석 경남통일농업협력회(경통협) 회장은 23일 오전 경남도청 현관에서 북에서 도착한 딸기 모종을 재배 농가들에게 전달했다.

이 딸기모종은 사천시 곤양면과 밀양시 하남읍, 상남면 등에 있는 8농가의 비닐하우스 1만7천㎡에 이식돼 내년 1월부터 수확에 들어간다.

내년 3월까지 3만7천㎏을 수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경남통일딸기’ 브랜드로 판매된다.

남북관계가 화해와 경색 모드를 오가는 가운데 경남과 평양을 끈끈하게 이어온 통일딸기 모종이 전달된 것은 이번이 3번째다.

2006년 통일딸기 모종 1만 포기가 전달돼 재생가능한 식물이 북에서 남으로 내려온 첫 사례를 기록했고 이듬해에는 2만 5천 포기가 남으로 왔다.

지난해에는 5만 포기가 인천항까지 왔으나 검역과정에서 바이러스가 발견돼 전량 소각되는 아픔을 겪었다.

이번에는 첫 해의 10배인 10만 포기가 성공적으로 검역을 통과했다.

딸기 모종를 둘러싼 남북협력은 경통협 운영위원이 운영하는 진주 그린토피아(대표 서은정)에서 조직배양해 3∼4㎝ 가량 키운 모주를 북에 보내 증식시켜 다시 가져오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저온성 작물인 딸기 모종을 키우는데는 경남보다 기온이 낮은 북한이 훨씬 유리하고 노동력도 싸다는 장점을 십분 활용한 것이다.

모종은 지난 4월 20일 평양시 순안구역 천동 국영농장에 도착한 뒤 경남에서 가져간 농업자재를 활용하고 국영농장 분조원들의 세심한 관리를 거쳐 순조롭게 증식됐다.

그러나 검역과정을 고려해 토양번식을 하지 않고 포트에 심은 채 번식시켜 흙을 씻은 상태에서 모종을 가져오는데다 지난 11일 인천항에 도착한 지 10여일이 지나야 경남도에 전달되는 등 절차도 까다롭다.

이번에는 통일부가 손쉽게 승인을 했지만 정치적 상황에 따라 사업 분위기가 하루 하루 달라 규모를 쉽게 확대하지 못하는 등 외부적인 어려움도 적지 않은 실정이다.

경통협 전강석 회장은 “지난해 실패 경험이 있었는데 올해는 북에서도 관리를 잘해줘 성공적으로 전달돼 기쁘다”면서 “앞으로 상징적인 사업에 머물고 있는 것을 대단위로 확대해 가격 경쟁력까지 갖도록 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호 지사는 전달식에서 “자식처럼 애지중지 키운 통일딸기 모종 10만주가 무사히 도착되도록 해준 경통협과 북한 관계자에 감사한다”며 “남북관계 교착 속에서도 경남의 농업협력 사업은 신뢰를 바탕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통일을 위한 작은 싹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