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서도 휴대전화로 신문 본다”

북한에서도 주민들이 휴대전화로 신문을 볼 수 있는 서비스가 도입됐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는 26일 “조선의 3세대 손전화 봉사인 고려링크가 주요 신문의 하나인 노동신문의 열람봉사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조선신보는 조만간 휴대전화를 이용한 도서열람 서비스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려링크는 지난 2008년 12월 3세대(3G) 방식의 휴대전화 사업을 시작해 내부용 인트라넷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이번 신문열람 서비스로 ‘스마트폰’ 기능에 가까워진 것이다.


고려링크는 이집트 통신회사 오라스콤과 북한 체신성의 합작회사로 지난해 1월 멀티미디어 메시지 서비스(MMS)를 개시했다. 이어 그해 하반기 영상통화 서비스까지 도입해 젊은 층의 큰 호응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신보는 이어 많은 시민들이 출근길에 휴대전화로 신문을 열람하고 있다며 주민들의 반응을 소개했다. 평양의 한 남성은 “매일 아침 출근길에서 손전화로 신문을 열람할 수 있어 정말 편리하다”며 “몇 달분 신문이라도 다 손전화로 볼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한 시민은 “손전화 신문열람은 아침 일과에서 제일 먼저 하는 중요한 일”이라고 조선신보는 소개했다.


북한의 휴대전화 가입자는 지난 9월말 8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 7일 ‘공중도덕과 우리 생활’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손전화기’ 사용 시 주의해야 할 점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중앙TV는 “벨 소리가 울리면 주변 사람을 불쾌하게 할 수 있으므로 소리를 낮추거나 고상하게(진동모드로) 설정하고 큰 목소리로 통화하는 것 을 자제해야 한다”고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