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는 南보다 녹지 적고 농지 많다

북한은 남한에 비해 도시화가 덜 진척돼 농지는 많지만 녹지는 오히려 적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환경부는 10일 인공위성 영상을 이용해 서로 비슷한 특성을 지닌 남북한 지역들의 토지 이용 실태를 비교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토지가 어떤 용도로 쓰이는지 분석한 `토지피복지도’를 만들어 비교한 결과 북한 지역의 도시화 비율은 남한의 절반 수준이고, 농지와 산림도 비교적 많이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나무를 베고 산비탈에 만든 `다락밭’, 농가 근처 산비탈에 관개시설을 만든 `비탈밭’ 등이 남한에는 거의 없으나 북한에는 많은 것으로 조사돼 식량난 해결을 위해 심각한 자연 훼손이 이뤄지고 있음을 보여 줬다.


평양 중심가의 토지 이용 실태를 서울 강남구 대치동과 비교해 보면 시가화가 이뤄진 건조지역의 비율은 각각 34.3%와 50.5%로 나타나 대치동의 도시화가 훨씬 많이 진척된 것으로 나타났다.


평양 중심가는 농업지역과 산림지역이 각각 26.4%, 24.6%를 차지했으나 대치동의 농업지역 비율은 1.1%로 거의 사라진 상태였고 산림지역 비율도 14.1%에 불과했다.


그러나 도시 녹지에 해당하는 초지의 비율은 대치동이 20.9%로 평양 중심가의 4.8%보다 훨씬 높았다.


대동강 하류의 북한 남포시를 낙동강 하류의 부산 강서구와 대비한 결과도 유사한 경향을 보였다.


시가화 건조지역의 비율은 12.0% 대 24.7%, 농업지역의 비율은 47.5% 대 7.0%, 초지의 비율은 1.1% 대 8.8%로 나타났다.


고산 지대인 북한의 백두산의 초지 비율은 48.6%로 남한의 제주 한라산의 43.1%보다 약간 높은 수준이었으나, 산림 비율은 한라산이 48.4%, 백두산이 30.3%로 한라산이 오히려 더 높았다.


이는 한라산 일대에서 최근 30년간 추진돼 온 산림녹화 사업의 영향으로 보인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환경부는 내년에 북한 전 지역에 대한 대분류(축척 5만분의 1) 토지피복지도를 완성한 뒤 10년 전과 비교해 시간에 따른 토지 이용 실태 변화를 파악할 예정이다.


또 정부가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비무장지대 생태ㆍ평화공원 조성을 위한 기초 조사로 이 지역에 대해서는 보다 상세한 중분류(축척 2만5천분의 1) 토지피복지도도 만들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