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언론, 김정일 방중 `침묵’

중국 방문길에 오른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3일 오전 특별열차 편으로 중국 단둥(丹東)을 거쳐 다롄(大連)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북한 매체들은 오후 8시30분 현재까지 방중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의 후계자 시절인 1983년 6월 방중을 포함해 2000년 5월, 2001년 1월, 2004년 4월, 2006년 1월 등 과거 5차례의 방중 모두 김 위원장이 중국 방문을 마치고 귀환한 직후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외국 방문 성격이 통상적으로 `비공식 방문’인데다, 북한 당국이 김 위원장의 신변안전을 최우선시하고 있는 만큼 이번에도 `귀환 직후 보도’라는 원칙과 관례를 고수할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대내외 매체들은 지난 2일 김 위원장이 전날 북한 은하수관현악단과 러시아 21세기관현악단의 `5.1절 합동음악회’를 관람했다고 보도한 이후 김 위원장의 동정과 관련한 보도를 내놓지 않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사설 `강성대국의 대문을 두드리는 승리의 포성을 계속 높이 울려나가자’, 정론 `천년을 책임지고 만년을 보증하자!’와 함께 경제부문 소식을 1, 2면에서 비중있게 다뤘다.


대남 관련 보도는 `조선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연행 피해자문제 대책위원회’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 논의를 위한 남북 여성단체의 공동행사가 무산된 것과 관련해 대변인 담화를 내고 “친일역적행위, 반민족적 망동”이라고 남한 정부를 비난한 것 외에 특별히 눈에 띈 내용은 없었다.


북한 관영매체들이 김 위원장의 방중에 침묵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이날 오전 천안함 침몰사건을 놓고 남한 일각에서 일고 있는 `보복’ 주장과 관련, “이는 까닭없는 도발이며 실행에 옮겨진다면 마땅히 대응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해 눈길을 끌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