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억류 유나 리 체중 7㎏ 빠져‥건강 걱정’

“언니가 극도의 스트레스에다 최근엔 몸무게가 15파운드(약 7㎏)나 빠졌다고 해 건강에 이상이 있을까봐 걱정이 많습니다”
북한에서 12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여기자 유나 리의 여동생인 지나 리(Jina Lee)는 9일 오후(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시청 앞에서 열린 석방촉구 집회에 참석한 뒤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최근 통화를 통해 알게 된 유나 리의 근황을 전하면서 걱정스런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지금까지 언니와 두 차례 통화했는데 그때마다 `잘 지낸다’고는 말했지만 목소리가 두려움에 떨리고 힘이 없는 것처럼 들렸다”고 말했다.

세 자매 중 막내인 지나 리는 둘째 언니인 유나 리가 북한에서 ‘비법국경출입죄’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기 전에 첫 통화를 한 데 이어 지난 7일 두 번째 통화를 했다고 한다.
그는 유나 리가 직접 자신의 휴대전화로 아무런 예고 없이 전화를 걸어왔으며, 대개 밤 10시~10시30분(미국 서부시간.한국시간 오후 2시∼2시30분)께 15분 가량 통화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유나 리의 남편인 마이클 샐데이트는 지금까지 세 차례 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나 리는 “언니와 (중국계 여기자) 로라 링은 평양으로 압송된 이후 줄곧 한 곳에서만 머물고 있는 것 같다”며 “일상생활에서 북한 측이 잘 대해주고 있고 음식 같은 것도 잘 해주고 있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북한 국경을 넘어선 사실에 대해선 인정한 것으로 알고있다”면서 “로라 링은 평소 복부 궤양을 앓고 있어 건강이 악화될까 걱정이며, 기력이 많이 빠져 있는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 의사가 몇 번 찾아와 건강이 많이 좋아졌다는 얘기는 했지만…”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지나 리는 “언니와 로라 링이 억류된 지 114일을 넘기고 있다”며 “미국 정부가 직접 북한과 대화에 나서 하루빨리 집으로 돌아올 수 있게 되기를 기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세 자매 중) 큰 언니는 캘리포니아주가 아닌 미국의 다른 주에 지금 살고 있다”고 말했으나 한국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부모 등 다른 가족에 대해선 “이번 사건과 무관한 일”이라며 언급을 피했다.

그는 북한에서의 재판 과정에 관해 묻자 “(통화하면서) 재판 부분은 제대로 얘기를 나눌 겨를이 없었다”면서 “우선 언니와 로라 링의 신병 문제가 가장 걱정되는 부분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두 여기자에 대한 석방 촉구 집회에선 유나 리와 로라 링에게 전달할 엽서 보내기 행사가 펼쳐졌고 두 여기자의 친구와 지인,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각자의 서명을 담아 편지를 썼다.

두 여기자의 친구이자 커런트 TV 옛 동료로 일했던 저스틴 켈리는 “두 여기자는 모두 뛰어난 언론인이었고 함께 일하는 동안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다”며 “북한 내부 상황에 대한 소식을 제대로 알지 못해 안타깝지만 이들이 석방되길 모두와 함께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