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어선, 야간에 NLL침범해 南경계태세 확인”

북한 어선 1척이 25일 밤 9시38분께 연평도 인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했다가 우리 해군 고속정의 경고 통신을 받고 북한으로 돌아갔다.


군 관계자는 26일 “북한 어선 한 척이 어제 밤 9시38분쯤 연평도 동방 NLL을 0.4노티컬마일(700여m) 월선했다”면서 “우리 해군 고속정이 긴급 출동해 경고통신을 하자 곧바로 퇴각했다”고 밝혔다.


북한 어선의 NLL 침범은 이달에만 7차례로 이번 처럼 야간에 침범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군 관계자는 “통상 낮에 이뤄지는 꽃게잡이 조업목적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며 “조개 채취나 잡어를 잡는 어선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북측이 우리 해군의 야간 경계태세를 확인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면서 “북한 어선이 야간에 NLL을 넘은 사례가 극히 드물어서 북측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군 당국은 최근 잇따라 NLL을 침범하는 북한 어선에 군인들이 타고 있을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특히 군은 NLL 일대에서 조업하는 어선에는 북한군이 타고 있으며, 의도적인 목적으로 NLL을 침범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우리군은 북한군이 어선의 NLL 침범을 빌미로 도발할 것에 대비해 F-15K 전투기와 한국형 구축함, K-9 자주포 등의 합동전력을 준비시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