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양형섭 ‘천안함과 무관’ 주장…제발 저렸나

양형섭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은 17일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 “(남한 정부가)미국의 북침전쟁 도발 책동에 추종하여 초래된 괴뢰군 함선(천안함) 침몰 사건을 우리와 억지로 연결시키면서 정세를 대결의 최극단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양 부위원장은 이날 평양 중앙노동자회관에서 열린 ‘광주인민봉기'(5·18 민주화운동) 30돌 기념 평양시 보고회를 통해 “남조선 괴뢰 패당의 대결과 전쟁 책동을 결코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방송 등이 전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17일 조선중앙통신 ‘군사논평원’의 글을 통해 천안함 침몰 사건이 자신들과 무관하다며 “북한 연루설은 날조”라는 주장을 편바 있지만 고위급 인사가 직접 ‘자신들의 무관함’을 강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때문에 북한이 천안함 조사결과에 이은 한미 당국의 대응조치 발표가 임박하자 고위급 인사를 통해 직접 무관함을 밝히고 ‘역공세’ 가능성까지 언급, 향후 한미 당국의 제재에 강력 반발할 것임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한편 양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금강산 관광 중단 책임을 남한측에 돌리며 “우리는 민족의 존엄이고 생명인 신성한 우리 체제를 감히 건드리는 자들에 대해서는 추호도 용납하지 않고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6·15 북남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태도는 북과 남의 화합과 대결, 통일과 분열, 애국과 매국을 가르는 시금석”이라며 “괴뢰 보수당국의 친미 파쇼독재 부활책동을 단호히 짓부셔 버리기 위한 투쟁에 과감히 떨쳐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김영대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원회 위원장, 류미영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회 위원장, 조충한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 의장, 안경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국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