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양형섭 “새해에도 북·중 친선 강화”

북한의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은 26일 류샤오밍(劉曉明) 북한주재 중국대사가 마련한 연회에 참석해 “새해에도 조(북).중 친선협조 관계가 두 나라 영도자들의 기대와 쌍방 공동의 노력, 인민들의 이익에 맞게 더욱 강화 발전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양 부위원장은 평양주재 중국 대사관에서 열린 연회에서 “두 나라 영도자들의 깊은 관심 속”에 올해 북.중 협조관계가 발전했다며 “전통적인 조.중 친선을 끊임없이 공고 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조선노동당과 공화국(북한)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다.

류샤오밍 중국 대사도 북한이 경제발전과 생활향상, 남북관계와 대외관계에서 새로운 성과를 거뒀다면서 “중.조 친선협조 관계를 공고 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확고 부동한 방침이다. 새해 조선 동지들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연회에는 양 부위원장과 함께 북.중 친선협회 중앙위원장인 최창식 보건상, 강능수 문화상, 문재철 대외문화연락위원회 위원장대리 등이 참석했다.

류샤오밍 대사는 앞서 25일 북한 노동당 간부들을, 24일에는 외무성과 인민무력부 간부들을 초청해 신년맞이 연회를 열고 북.중 친선을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