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양강도, 아동 영양실조 비율 32%로 최고 수준”

북한 8개 도() 가운데 북중 국경지역인 양강도 내 어린이의 영양실조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의 소리방송(VOA)이 28일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을 인용해 보도했다.

WFP는 지난 27일 발표한 ‘북한 지원사업 보고서’에서 양강도 지역 탁아소 내 어린이의 32%가 영양실조 및 발육부진 상태로 나타났다며 이는 북한 8개 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양강도에 이어 함경남도(27.1%), 평안북도(26.3%), 황해북도(25.7%), 함경북도(25.5%), 강원도(24.4%), 황해남도(22.4%), 평안남도(19.8%) 순이었다.

WFP는 지난해 자강도를 제외한 북한 8개 도 85개 시, 군에서 이 기구의 지원을 받는 6개월 이상 5살 미만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영양 상태 조사’를 실시했다. 군사시설이 많은 자강도는 식량 분배 감시가 허용되지 않아 지원을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조사에서 제외됐다. 

양강도 지역의 어린이 영양실조 비율은 북한 전역 평균 25.4%에 비해 7% 포인트나 높았지만, 평안남도는 19.8% 로 평균보다 6% 포인트 낮았다. 또한 어린이 저체중 비율도 지역별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양강도 지역이 12.2%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평안남도 지역이 7.5%로 가장 낮았다. 

WFP는 이 기구의 식량 지원을 받는 북한 전국 탁아소 어린이 25.4%가 발육부진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생후 3살까지 영양실조 비율이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번 조사에서 6개월에서 2살 미만 아이들의 가정에서는 (질과 양 면에서) 제대로 된 식사를 하고 있지 못한 것으로 드려났다고 지적했다. 

특히 WFP는 북한 주민들의 단백질과 지방 섭취량도 국제 기준의 70~85% 수준이라면서, 아울러 지방에 사는 지역 주민들의 영양 상태는 도시 지역에 비해 매우 열악하다고 밝혔다. 한편 WFP는 다음달부터 8개 도, 60개 시, 군에서 북한 주민 170만 명을 대상으로 2년 6개월 동안 새로운 영양 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