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양강도서 ‘구호나무’ 십수그루 방화로 전소”

지난 11월 중순경 양강도 김정숙군에서 김일성-김정일 부자 우상화의 대표적 상징물인 구호나무 십수그루가 방화로 전소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NK지식인연대가 8일 전했다.


이 단체의 내부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숙군 김정숙읍에 위치한 ‘신파혁명사적관’ 주변의 구호나무가 방화로 의심되는 화재로 소실되었다. 방화로 불에 탄 구호나무는 십여그루가 넘으며 주변의 건물 여러채도 불에 탄 것으로 확인됐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불에 탄 구호나무에는 ‘백두광명성(김정일 지칭) 만만세’, ‘3대장군(김일성 김정숙 김정일) 만만세’ 등의 내용이 새겨져 있었다. 소식통은 “지난 9월에도 같은 지역에서 구호나무 여러대가 방화로 소실되어 비상이 걸렸는데 이번에 또 다시 방화사건이 터졌다”면서 “북한당국이 이번사건을 외부와 결탁한 불순분자들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김정숙읍에는 김정일의 생모인 김정숙의 동상과 ‘신파혁명사적관’, 구호나무 등 항일혁명전적지들이 있다. 구호나무는 해외에서 수입한 특수유리관에 영구 보관되고 살아있는 나무들은 보호대를 설치하고 주변을 각종 장식물로 치장하고 있다. “북한은 구호나무를 훼손하는 것은 수령의 권위를 훼손하는 것과 똑같은 중범죄로 간주해 엄벌에 처하고 있다”고 이 단체는 설명했다.


소식통은 “사건을 보고를 받은 김정일이 화가 나 김정숙군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지시해 관련간부들이 줄줄이 처벌을 받았다”고 전했다. 김정숙군 당 책임비서와 혁명전적지관리총국장, 담당보위 및 보안원 등 관련간부들이 체포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