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압록강변 관광특구 건설중…中과 합작”

북한이 압록강대교 근처 강변에 중국인을 포함한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관광특구를 건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일간 ‘로시이스카야 가제타’는 19일(현지시간) 최근 방북했던 외국 학자를 통해, 북한이 중국과 합작으로 중국 랴오닝성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압록강 대교 근처에 관광특구를 건설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 학자는 북한 당국자로부터 특구 조성자금은 중국 기업이 대고 이익금을 북한과 나누는 방식으로 압록강 북한 쪽 강변에 관광특구를 건설하기로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이 신문에 밝혔다.

그는 관광특구 예정부지에서 지난 달 말부터 강변 강화와 부두 건설을 위한 공사가 시작됐으며, 4~6개월 뒤 특구가 문을 열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신문의 자체 취재 결과 이 지역에 공사가 진행 중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도 선박을 이용해 압록강을 따라 북한 국경 지역을 구경하는 관광이 인기를 끌고 있는 점에 착안한 것이라며, 특구가 건설되면 관광객들은 북한 쪽 해안에 내려 상점에서 쇼핑을 하고 식당에서 북한 음식을 즐기는 등 이색 경험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눈에 띄는 점은 북한이 특구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입국 비자를 면제할 예정으로 번거로운 입국 절차를 생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어 북한이 관광특구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신의주 쪽에 내륙 관광특구를 조성해 압록강 관광특구와 연계 운용하는 사업도 구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또한 지난 해 10월 말부터 압록강 부근의 국경지대인 평안북도 청수관광개발구에 대한 관광을 시작했다.

한편 북한은 이번 해 신년사에서 김정은이 언급했던 ‘원산-금강산 국제관광특구’와 관련해서도 지난 3월 20일 랴오닝성 선양에서 ‘원산-금강산 개발계획 설명회’를 열고 해당 지역의 풍부한 관광자원과 잠재력을 집중적으로 홍보한 바 있다.

소셜공유